음악 사이트 | 클래식/현대음악/인디/아트락 명곡 소개 및 강좌 수록

비킹그루 올라프손(VÍKINGUR ÓLAFSSON) –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 소개

사진=℗2017 Deutsche Grammophon GmbH, Berlin
368

비킹그루 올라프손(VÍKINGUR ÓLAFSSON)의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 음반을 소개합니다.

비킹그루 올라프손, vikingur olafsson,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 philip glass piano works
비킹그루 올라프손(Vikingur Olafsson) –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Philip Glass Piano Works)

비킹그루 올라프손(VÍKINGUR ÓLAFSSON)의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Philip Glass:Piano Works)은 2017년 1월 그라모폰에서 더블 LP와 CD로 발매되었다.

현대음악 좋아해서 스티브 라이히나 필립 그래스 작품을 다룬 정규 음반은 아마 다 갖고 있는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반은 충격적이었다.
큰 지진 뒤의 여진처럼, 요즘도 들을 때 마다 작은 그것이 이어질 정도다.

필립 글래스 에튀드 – 등잔 밑이 어둡다?

물론 필립 글래스 스스로가 연주 실력을 갖춘 덕에 자신의 작품을 연주한 음반들이 있다.
아마도 여러분은 피아노 주자로도 유명했던 라흐마니노프가 자신의 작품을 연주한 음반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그 관계와 비슷하다.
연주는 작곡가가 아니라 확실히 전문 연주자가 하는게 맞는것 같다 ^^*

비킹그루 올라프손, vikingur olafsson,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 philip glass piano works

필립 글래스는 에튀드를 장기간에 걸쳐 만들었다. 그리고 그 외 독립적인 피아노 작품이 몇개 없다.
그만큼 그의 작품세계에서 에튀드의 중량감이 커 필립 글래스가 직접 연주한 것부터 디렉션을 맡은 전집까지, 음반이 많지 않아도 심심하시는 않을 정도로 발매되었다.
그러나 등잔 밑이 어둡다라는 속담처럼, “이거다” 할 만큼 선뜻 떠오르는 음반이 또 없었다.
폴리니 없던 시절 쇼팽 에튀드 같은 느낌이라면 비슷할까?

물론 제로엔 반 빈, 보얀 고리섹 등이 연주한 음반들이 손꼽히지만, 100점 만점인데 하나씩 틀려서 96점 정도 맞은 느낌..
특히 보얀 고리섹의 전집은 연주가 좋아서 오히려 더 아쉽다.
아마도 사티 연주로 유명한 주자다보니, 몽환적 분위기를 위해 그렇게 한 것 같지만, 녹음을 소규모 공연장에서 스테인웨이 D타입으로 했는데, 반사음이 너무 많다.
바흐 프렌치나 존필드 녹턴을 슈만 피협처럼 녹음했다고 상상해보면 감이 올 것이다.
미니멀리즘 작품들은 단순한 멜로디가 바리에이션 되며 악상이 전개되므로 음이 약간 분명한 게 좋다.
“너무 풍부한 반사음”이 마치 군더더기처럼 느껴져, 그의 음반은 연주는 좋지만, 사운드가 좀 아쉬웠다.

필립 글래스 피아노 에튀드, 연습곡, 보얀 고리섹, Bojan Gorisek
보얀 고리섹(Bojan Gorisek) – 필립 글래스 피아노 에튀드 전집

비킹그루 올라프손, 필립 글래스를 “놀랍게” 연주하다

아이슬렌드에서 유년기를 보낸 비킹그루 올라프손은 줄리아드에서 석박사를 마친 주자로, 박사과정에서 제롬 로웬탈과 로버트 맥도날드 같은 쟁쟁한 피아니스트와 함께 공부했다.
음반은 2006년부터 선보였는데, 나름대로 이런 저런 상도 받고 했지만 아이슬랜드라는 지역적 한계를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다.
초창기 그리그나 슈만, 바흐, 쇼팽 음반을 발매했지만 세계적으로는 주목 받지 못했다.
심지어 기존 레이블의 한계를 느끼고, 자신만의 음반을 내놓기 위해 2009년 설립한 Dirrindi 레이블에서 발매된 음반들조차 그러했다.
그러던 중 필립 글래스 예테보리 공연에서 건반 독주를 맏게 된 뒤로, 차원이 다른 연주를 들려주고 있다.
음반만 놓고 보자면, 그 전과 후가 완전히 다르다.

“음악은 시카고와 같이, 당신이 생각하려는 어떤 장소처럼 분명한 것이다.”라는게 필립 글래스의 지론이다.
연주가 딱 그렇게 바뀌었다.

음반에서 더욱 놀라운 것은, 그가 글래스의 에튀드를 작품번호나 악장 순서와 관계 없이 배열해 새로운 작품처럼 구성시켰다는 점이다.
즉,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들을 오브제로 하는 제3의 작품집이라 명명해도 좋을 만큼 말이다.

비킹그루 올라프손, vikingur olafsson,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 philip glass piano works

마치면서

상당한 센세이션을 불러온 음반이다.
현재 바흐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비킹그루 올라프손이 유럽 및 영미권 평론가와 음악 애호가들로부터 인정받은 된 결정적 계기가 된 작품집이다.

주자나 작곡가면 말할 것도 없고, 바타고프, 고리섹, 나메카와, 빈 같은 주자의 연주로 듣던 현대음악 애호가라면, 반드시 들어봐야 할 음반이다.
아울러 에튀드 5번처럼 반주가 포함된 일부 악장은, 현재 아이슬란드를 대표하는 연주그룹 시지 스트링 쿼텟(Siggi String Quartet)이 맡고 있다.

애써 단점을 하나만 꼽자면, 시지 쿼텟이 음반 [2, 7, 12]번에서 협연했다고 나와 있는데, 이런 경우는 작품명과 작품번호를 “Opening II, Etude No. 2, Etude No. 5”로 정확히 명시하는 게 맞다.
특별한 목적이 아니라면 아마 편의상 트랙 번호로 표기한 것 같다.

그 외 음악에는 단점이 보이지 않는다.

유튜브를 링크하지만, 청취 환경이 괜찮으면 음반을 구입하면 좋을 것이다.
녹음도 정말 좋다.

음반 리뷰, 전 분야 만점 준다.


그라모폰의 티져

 

오프닝

 

에튀드 5번


감상평

음반명 ▲ 비킹그루 올라프손 - 필립 글래스 피아노 작품집

아티스트 공식 홈페이지 ▶
100%
  • 기량
  • 선곡
  • 음질
댓글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