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사이트 | 클래식/현대음악/인디/아트락 명곡 소개 및 강좌 수록

가짜 케이블 이야기 – ② 가짜 케이블 전성시대

사진=MUSICROOM.KR
271

1. 가짜 케이블의 판로 다변화

하이텔등 구시대 플렛폼 회원들은 (카)오디오 관련 카페와 인터넷 사이트로 이동했다.
그리고 가짜 케이블임이 알려져 회원들이 잘 속지 않자, 점차 <복각 케이블>이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기 시작했다.
가짜라는 이름보다 복각이라 하면 왠지 거부감이 덜하지 않은가?
<복각>이라는 단어는 공동구매 형태로 판매하던 사람들이 “실텍 복각”이니 “매킨토시 복각”이니 하며, 사용했던 명칭이 통용된 것이다.
지금 네이버에서 “복각 케이블”로 검색해보면, 카페, 블로그 같은 “그레이 마켓”에서 (놀랍게도) 오디오 전문 쇼핑몰까지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가짜 케이블은, 각종 오디오, 카 오디오카오디오 카페와 웹사이트에서 신품 혹은 중고품 형태로 거래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전세계 (카)오디오 마켓의 그것이다.
아래는 이베이에서 구입한 케이블 두조의 단자 속 색상이 달라 어떤게 진품인지 묻는 해외 커뮤니티 사진이다.
이같은 게시물은 대단히 많다.

가짜 오디오퀘스트 케이블, fake audioquest cable
저가형 오디오퀘스트 인터 케이블. 단자 내부 색상으로 진품 여부를 구분할 수 있다
가짜 케이블은 진품과 섞여 주로 그레이 마켓을 통해 유통된다

가짜 케이블 판매 형태는 크게 두 가지다.
<복각>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형태 즉, 가짜임임을 알리며 판매하는 경우와 가짜임을 알리지 않고 진품 가격에 판매하는 경우다.
복각임을 명시한다면 정품과 다른 것임을 알린 것이고, 싼 값에 사용해보고 싶은 유저가 선택할테니 별문제는 없어 보인다.
그런데, 후자의 경우는 일단 구매자가 정품이라 믿고 산 것이므로 피해가 크다.

후자는 대부분 동호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웹사이트나 카페 장터에 가짜 케이블을 진짜 케이블 중고 가격보다 약간 저렴하게(가짜라면 많이 비싼 가격에) 올려놓는다.
그러면 보통 “싸게 올라온 중고”라 생각하지, 그것을 가짜 케이블 신품이라 의심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가짜 케이블 피해사례 ▶▶

가짜 트렌스페어런트 케이블, fake transparent cable
카오디오 동호회중 가장 유명한 곳 중 하나인 <신*카오디오 카페> 장터에 올라온 인터 케이블
이 모델의 언밸런스타입에는 Balanced라는 단어가 각인되지 않는다. “진품이라면 저렴한 가격”이므로 즉시 판매되었다

게다가 가짜케이블은 이제 웬만한 전문가는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정교해졌다.
하지만 오디오 웹사이트 중에는 업로드 사진 용량 제한이 심하거나 너무 작게 리사이징 되어 올라온 사진상으로 진품 여부를 판단할 수 없는 경우가 꽤 많다.
아래는 가장 많은 회원들이 이용하는 “와*다” 중고 오디오 장터에서 찾아본 어떤 사람의 매킨토시 케이블 판매 글이다.
이 사이트는 다중파일 업로드 시 사진의 가로 폭이 600px로 조절된다.

가짜 매킨토시 케이블, fake mcintosh cable
와*다 중고장터에 종종 올리는 어떤 사람의 매킨토시 케이블 판매 글.
매킨토시에서 이렇게 생긴 케이블을 판매한적 없다. 아래는 진품
진품 매킨토시 케이블, genuine mcintosh cable
진품 매킨토시 케이블

2. 대단히 정교해진 가짜 케이블

위에서 <가짜케이블은 이제 전문가도 구분이 어려울 정도>라는 이야기를 했다.
케이블은 물론이고, 웬만한 메이커 제품은 정품 케이스부터 똑같이 생겼다.

결론적으로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케이블을 믿고 사기가 참 어려워진 것 같다.
그래서 필자의 경우는 샵에서도 케이스에 수입원 마크가 있는지 예컨대, 오디오퀘스트면 로이코 스티커가 붙은 케이스가 있는지 보고 구입한다.

오디오퀘스트 케이블 정품. 케이스에 수입원 스티커가 있다
오디오퀘스트 케이블 정품. 저가형도 케이스에 수입원 마크가 있다

3. 저가형 케이블도 가짜가 판을 치다

혹시 “중국제 가짜 계란” 뉴스를 본 적이 있는가?
여러분도 “계란이 얼마나 한다고.. 가짜 만드는 비용이 더 들어가겠다.”라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과거에는 최소 수십만 원 이상 하는 케이블이 주를 이뤘다.
아마도 오디오나 카 오디오 하는 분들은 <설마 신품가 십몇만 원짜리 케이블도 가까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할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가짜 케이블은 가격대를 막론하고 판을 친다.
단자류부터 케이스까지 금형이 필요하므로, 아무리 가짜라도 모델 하나 만들려면 최소한 천만원대 이상이 들어갈 것이다.
이로서 저가 케이블도 대단히 많은 양이 유통됨을 가늠할 수 있다.

가짜 킴버 케이블, fake kimber pbj cable
10만원 대 케이블인 킴버 PBJ 가짜 케이블
이제 가짜는 저가 케이블까지 다양하게 판매된다

4. 메이커에서는 출시하지도 않은 제품도 판매되

이따금 보면, 메이커에서 출시하지도 않은 제품이 버젓이 판매된다.
아래는 오디오 동호인들이 많이 찾는 인터넷 장터 <실x오디오>에 올라온 오토폰 인터케이블이다.
꽤 근사하게 생겼지만 오토폰에서는 이런 케이블을 제작한 적 없고, 알리익스프에스에서 저렴하게 가져와 중고 장터에 파는 업자가 올리는 것이다.

가짜 오르토폰 케이블, fake ortofon cable
가짜 오르토폰 케이블
오르토폰에서 이런 케이블을 제작한 적이 없다
댓글
로딩중...